"What's the use of a book without pictures or conversations?"said Alice.
by 힌토끼
메모장
그림+책을 만드는 힌토끼의 잡다한 이야기
suzyleebooks.com
카테고리
그림+책
산+바다
토끼굴 일상사
Singapura
letters
번쩍
poignant
정답은 없다
작가가 작가에게
산+바다의 책장
최근 등록된 덧글
그림책이란 단순한 언어로..
by 릴리 at 09/19
힘내시오~~ 다들 그러..
by 릴리 at 09/19
안녕하세요. 제가 어떤..
by 힌토끼 at 09/06
엄훠.. 이거 언제 쓴 거얌..
by 힌토끼 at 07/20
오늘 서점에 들러야겠네요.
by 숲이있다 at 06/06
ㅎㅎㅎㅎㅎ2222222 그러게..
by 따뜻한 허스키 at 06/01
어른이 오히려 배워야겠..
by 타마 at 06/01
정말 현명한 대답입니다:)
by 소년 아 at 06/01
^^ 넵.
by 힌토끼 at 06/01
작가님 사진도 잘 찍으..
by 김지은 at 04/25
최근 등록된 트랙백
이전블로그
more...
이글루 파인더

rss

skin by 네메시스
친절
그림책에서

내가 제시한 것과 받아들이는 입장의 간극에 대해 생각하게 된다.

친절해야하는가? 다소 불친절하더라도 표현하고 싶은대로 할 것인가?

욕심대로 다 가지치기 하다보면, 정말 소통을 하고 싶은 것인가 의심스러워지기도 한다.

*

편집자와 계속 이야기 나누며 이리 저리 고치고 있는데, 내가 뭔가 너무 많이 설명을 해야하는 순간들이 오면 가슴이 탁 막히는 것 같다. 편집자도 못 설득하고 있는 그림이라면 문제가 있는 거 아냐 이거?


by 힌토끼 | 2016/09/06 09:58 | 그림+책 | 트랙백 | 덧글(1)
너의 얼굴
산이가 와서 자기가 만든 작은 레고 작품에 대해 열심히 설명한다.

나는 레고를 보는 척 하면서 이 놈의 열정적인 얼굴을 들여다 본다.

산이는 설명하느라 내가 레고를 보는지 지 얼굴을 보는지 모른채로 열띠게 말하고 있다.

내 코끝은 찡 찡. 지 아들 보면서 그저 좋댄다.
by 힌토끼 | 2016/09/02 14:28 | 산+바다 | 트랙백 | 덧글(0)
시들시들
하루를  쏟아붓듯이 쓰면 빨리도 간다
하루를 늘어져서 놔버리듯 쓰면 또 빨리도 간다

마음만 뛰고 있다

문제는 모든 것이 시들하다는 생각이 들 때.
떨어져 나가고 싶다는 생각이 들 때.


by 힌토끼 | 2016/09/01 18:44 | 토끼굴 일상사 | 트랙백 | 덧글(1)
happenstance

hap·pen·stance


명사

[U , C] (문예체) (특히 좋은 결과로 이어지는) 우연

영영사전

  • [NOUN] If you say that something happened by happenstance, you mean that it happened because of certain circumstances, although it was not planned by anyone.

by 힌토끼 | 2016/08/31 12:12 | poignant | 트랙백 | 덧글(0)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