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at's the use of a book without pictures or conversations?"said Alice.
by 힌토끼
메모장
그림+책을 만드는 힌토끼의 잡다한 이야기
suzyleebooks.com
카테고리
전체
그림책
그림+책
바캉스 프로젝트
함께 만드는 가이드
산+바다
토끼굴 일상사
letters
번쩍
poignant
정답은 없다
작가가 작가에게
산+바다의 책장
나를 만든 책
info
Bloomington
Singapura
미분류
최근 등록된 덧글
직업...병
by 힌토끼 at 03/04
필라테스. ㅎ
by 힌토끼 at 03/04
음. 역시 작가가 직접 하..
by 힌토끼 at 03/04
작업중 여백에 대해서 ..
by ^^!! at 03/03
무슨 운동인지 궁금 하..
by ^^!! at 03/03
자꾸 들여다 보는게 직..
by ^^!! at 03/03
그림책 작가들은 다양한..
by 힌토끼 at 03/03
책의 타워 속에 소중한 ..
by 힌토끼 at 12/30
Paul Jennings
by 힌토끼 at 09/16
사진 잘 보았습니다. 독..
by 힌토끼 at 06/20
최근 등록된 트랙백
이전블로그
more...
이글루 파인더

rss

skin by 네메시스
감상주의
추상적 단어 사용 금지--고독, 희망, 사랑
스테레오 타입 사용 금지 (스테레오 타입 그 자체가 내용의 일부가 아니라면)
전형성에 기대어 내가 갖고 있지 않은 의미가 생겨나길/읽히길 기대하지 말 것


by 힌토끼 | 2020/04/01 14:28 | 그림책 | 트랙백 | 덧글(0)
개학 세번째 연기
세종·서울=연합뉴스) 이효석 이재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초·중·고등학생 540만명이 사상 초유의 '온라인 개학'으로 새 학년을 시작하게 됐다.

고등학교 3학년과 중학교 3학년부터 4월 9일에 온라인 개학하고, 나머지 학년은 4월 16일과 20일에 순차적으로 온라인으로 개학해 원격수업을 시작한다.


"사상초유"---가 몇 번째냐. 

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 모두의 평화가 흔들리고 있다
by 힌토끼 | 2020/03/31 15:27 | 토끼굴 일상사 | 트랙백 | 덧글(0)
카테고리
권정민 작가의 신작이 나왔나보다. 알라딘 미리보기로 보니 서양의 오래된 전통 topsy-turvy world (인간과 동물의 역할이 뒤죽박죽이 된 세계)의 권정민 버전인 듯. 궁금하다. 주제상, 기묘하고 불편한 이미지들이 기대되는 책일 듯.





그런데, 그래봤자, 그러 저러나, 그림책은 뭐가 되었듯 항상 “유아” 카테고리다.
알라딘에 언제인지 모르게 "그림책" 안에  “100세까지 보는 책”비슷한 소주제 카테고리가 생겼던데- 그걸로 부족하다.

“만화” 카테고리가 있 듯, “그림책” 카테고리가 있어야 한다. 새 책 나올 때 마다 한숨이 푹푹.

by 힌토끼 | 2020/03/31 11:25 | 그림책 | 트랙백 | 덧글(0)
WAVE in Persian?
구글로 뭘 찾다가 Goodreads 사이트로 연결되어 내 책 WAVE 리뷰를 보고 있는데, "18개 판본"이라고 되어있다. 뭐가 열 여덟개나 되지..하고 들어가서 보니 판본이 겹치는 것도 있고 (브라질에서는 내 책이 나온 출판사가 파산해서 다른 출판사에서 새로 나왔다)..쭉 훑어 내려가다보니...
놀랍게도 이런 이미지가.

Goodreads page link

موج
1.파도 2.큰 물결 3.파동  발음 [ mouj ]

미국 출판사에 이런 판본이 있더라, 메일을 보냈더니 답장이 왔다.

We have not licensed that edition. From what we can see online, it is an illegal edition produced in Iran by a company called Hamvar. Iran does not abide by copyright laws, so unfortunately there is very little we can do about it. I will see if we can send them a letter, but if we do, I don’t think they will correct the situation. I know that is not a satisfying answer, but, alas, it is all we can do.

이란에서 나온 해적판 <파도야 놀자> 인 것. 라이센스 계약을 한 적이 없으니.

아부지가 "이란이면 아랍어가 아니고 페르시아어지!" 하셔서 찾아보니 페르시안이네. 예전에 독일에서 만났던 이란 출판사 대표가 "제발 우리 모두를 싸잡아서 아랍 월드 라고 하지 말라고!" 핏대를 세웠었는데, 내가 또 다 까먹고 아라빅이라고 생각했군--학습효과 없음 -,.-;; 죄송합니다. 잠깐만, 이거 해적판 나왔는데 내가 죄송할 타이밍인건가....

그나저나 저 유려한 선으로 쓴 페르시안 파도가 제대로 나오면 정말 좋겠는 걸....이 참에 제대로 하시죠! 라고 말하고 싶지만 어디다 대고 말해야 한담.

...해적판으로 판본 하나 추가. 그럼 이제 <파도야 놀자>는 illegal edition까지 합쳐서 15개 판본이 있는 셈. 


____________

..여기까지 쓰고 되짚어 가기 구글링 대작전을 하다가 놀라운 사실을 발견:

내 이름은 페르시아 어로: سوزی لی 이다.
빅토리아가 말한 위의 출판사 이름이라는 Hamvar는 그냥 쇼핑몰 이름인 것 같다. (크로니클 분들도 잘 모르는 거야..)
찾아보니--이 해적판의 출판사 이름은  حوا 이다: 영어로는 EVE publishing이라고 나온다. 발음을 들어보니 "하와" 다 ㅎㅎ:  انتشارات حوا
해적판이 ISBN 넘버도 있다! 978-600-5131-21-5 


구글 번역기로 돌리면 이렇게 나온다:
혹시...?나 해서 내 이름으로 검색을 해봤더니:

허걱,. <동물원>, <이 작은 책을 펼쳐봐>도 불법으로 나와있다.

그리고 는 2009년에 찍고 2014년에 또 찍어서 아직 팔고 있나보다: ISBN이 다르다: 978-600-6777-28-3


대박...

말이 안 나오네...

by 힌토끼 | 2020/03/24 14:27 | 그림책 | 트랙백 | 덧글(0)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