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at's the use of a book without pictures or conversations?"said Alice.
by 힌토끼
메모장
그림+책을 만드는 힌토끼의 잡다한 이야기
suzyleebooks.com
카테고리
전체
그림책
그림+책
산+바다
토끼굴 일상사
Singapura
letters
번쩍
poignant
정답은 없다
작가가 작가에게
산+바다의 책장
미분류
최근 등록된 덧글
요즘 저의 고민을 한방에..
by 글쎄 at 08:05
ㅋㅋㅋㅋㅋㅋ
by 힌토끼 at 09/22
ㅎㅎ 감----사 합니다...
by 힌토끼 at 08/21
바쁘려면 바쁘고 안 바..
by 힌토끼 at 08/21
내 블로그를 내가 넘 안 ..
by 힌토끼 at 08/21
늘 응원하며 애정으로 ..
by 허경원 at 08/16
그래. 진짜 작가의 방은..
by 힌토끼 at 08/08
안녕 이수지 작가님~ N..
by Luis at 06/25
I'm so excited with y..
by Luis at 06/02
As always, 감사합..
by 힌토끼 at 04/13
최근 등록된 트랙백
이전블로그
more...
이글루 파인더

rss

skin by 네메시스
<선> 북 트레일러




귀여운 북트레일러. (아이가 뱅글뱅글 돌 때 웃음이 ㅎㅎ)
크리스마스 느낌으로...

감사합니다, 비룡소.

*큰 화면으로 보시려면 여기에서: youtube
by 힌토끼 | 2017/11/16 10:09 | 그림책 | 트랙백 | 덧글(0)
NYT Book Review: Lines+

Gorgeous Picture Books That Reveal the Power of the Pencil

SILENT DAYS, SILENT DREAMS
Written and illustrated by Allen Say.
63 pp. Arthur A. Levine/Scholastic. $21.99.
(Picture book; ages 7 and up)

LINES
Written and illustrated by Suzy Lee.
40 pp. Chronicle. $17.99.
(Picture book; ages 4 to 8)

MALALA’S MAGIC PENCIL
By Malala Yousafzai.
Illustrated by Kerascoet.
38 pp. Little, Brown. $17.99.
(Picture book; ages 4 to 8)


In this digital age, with computer-generated works able to replicate traditional media seamlessly, it’s easy to forget the humble pencil. But in the hands of an artist, it is a mighty tool: Three new picture books show us how it can give those who are silent expression, the ordinary magic and the powerless power.

Allen Say’s “Silent Days, Silent Dreams” is a fascinating biography of James Castle, a self-taught 20th-century American artist who was deaf from birth and never learned to read and write. The book opens with a small charcoal drawing of a baby wailing — the mouth a swath of blackness — and we are immediately struck by the silence of the picture. This image — a human howling to be heard in a medium with no sound — seems to encapsulate the essence of Castle.


When Castle’s art is finally discovered by the art world and he has his own show, it is almost an anticlimax: “The turnout was good and a few pieces were sold.” Many readers may find it unsatisfactory. But Say, a Caldecott Medal winner for “Grandfather’s Journey,” has given us a portrait of the purest of artists — one unconcerned about receiving glory for his art, yet desperately passionate about its creation. There is much to ponder here about how an artist’s mind works.

Photo
From “Lines.”

In the transcendent wordless picture book “Lines,” Suzy Lee (“Wave,” “Shadow”) uses her pencil to draw the reader into layers of her imagination. The book opens to a drawing of a blank page, with only a pencil and eraser. From there, we follow a lone, red-capped ice skater who glides on an expanse of white ice, her skates creating a trailing line behind here. She spins and twirls with exuberance, but when she attempts a spinning jump, her landing falters. It is only when the skater falls that we see that the ice has been the blank sheet of paper and the marks from her skates are pencil lines. The paper is temporary crumpled up as we are reminded of the beginning image, and, with a thrill, we realize we are seeing through the eyes of the artist as well as feeling her frustration. Luckily, the unseen artist reconsiders and smooths out her paper and the skater reappears. From there new skaters begin to jubilantly join the drawing, the hundreds of “mistake” lines and eraser marks becoming their skate tracks. The closing endpapers feature a drawing of an ice pond, presumably the artist’s finished piece, on a pile of sketches.


It’s a magical, inventive journey through the artistic process. The mistakes, as well as the perseverance, needed to create are charmingly personified by the skater. Her motion and body language are captured with marvelous skill, each drawn mark alive with quiet energy —rendering words unnecessary. “Lines” truly underscores Lee’s mastery of the wordless picture book form.



“Malala’s Magic Pencil,” the first picture book by the young human rights activist Malala Yousafzai, brings forth the pencil as an obvious symbol. We follow a young Malala who longs for a magic pencil like the one she sees on her favorite TV show. She first dreams of using it to make herself and others happy with small material goods, but one day, Malala notices a girl her own age sorting trash. She soon learns that education is not available for many children, especially girls. Malala sees outside of herself and begins to wish for a magic pencil so that she could “draw a better world.” Since none shows up, Malala dedicates herself to her schooling. When girls start dropping out of her school because of “powerful and dangerous men,” Malala realizes she can no longer wish for a magic pencil. She must use the ordinary one she has and writes her experiences for the world to see and help.

                   

Adults will know the violent turn that Malala’s story then takes, but the book deals with her shooting artfully, telling children all they need to know with an almost completely black spread, showing only the back of Malala in a hospital gown with the words that “dangerous men tried to silence me. But they failed.” The remainder of the book shows Malala triumphing, sharing her message even louder and wider—working to make her wish for a better world true, using her own pencil.

The book itself is also a triumph, for it is a story with hard truths, yet it is accessible for young children. The artwork, by the husband-and-wife team Kerascoet, has its charms, especially the opening spread where Asian motifs of gold ink stream from Malala’s pencil and notebook. But it is the voice of the writing that wins over the reader. It has a genuine innocence, heartfelt without any pandering and completely respectful of the young reader. This is an excellent book to begin conversations about world injustice with children.

Artists’ tools have come a long way over the centuries. But as these three books remind us, as long as there are artists, there will be an important place for the pencil in our lives. It continues to be a forceful tool, revealing its powers to us in the passion of an artist, the struggles and joys of the creative journey, and the inspiration to fight injustice.


by 힌토끼 | 2017/11/15 14:01 | 그림책 | 트랙백 | 덧글(0)
알라딘 메인, 독자 서평
어제 알라딘 유아 메인페이지에 올라왔다고 편집자가 전해주셨다.
오늘 들어가보니 알라딘 첫 페이지 메인에 올라왔다. "편집장의 선택"



그리고 그 밑에 붙은 근사한 독자 리뷰를 읽게 되었다.  iloveyou 라는 아이디 쓰시는 독자분. 아이와 함께 읽으신 것 같은데, 리뷰를 읽으며 내가 감동받는다. 특히

..략

선을 계속 그리다가 이내 그림하나가 완성이 되어요
그림을 그리는 과정을 정말 너무나도 아름답게 표현한게 아닐까 싶었어요

아이는 모여든 친구들이 사실은 색연필이라고 했어요
아이들 마다 모자와 장갑에 색이 달랐거든요

...


글이 없고 그림만 있는 책이라서 아이와 함께 상상하며 책을 읽어보았어요
제가 생각한대로 이야기해보기도 하고 아이도 자신이 느낀대로 이야기하며 책을 읽었어요

하나의 그림을 완성하기까지 여러 과정이 있고 그 속에서 마음에 들지 않은 나름의 실패가 있겠지만
그 모든 과정이 하나의 즐거움이고, 결코 헛되지 않다는걸 느끼게 해주는것 같았어요
다시 일어서서 스케이트를 재미있게 타는 아이의 모습을 보면서 그림 그리는 것이 얼마나 즐겁고 행복한 일인지 작가가 보여주고 싶었던게 아닐까 했네요

끄적임이 하나 둘 모여 멋진 그림이 될 수 있다니, 앞으로 아이의 낙서 하나하나도 허투로 보이지 않을것 같았어요

..


독자님, 감사드려요.

책이나오고, 가장 행복한 순간들이 시작되었다.



by 힌토끼 | 2017/11/08 09:46 | 그림책 | 트랙백 | 덧글(1)
글없는 그림책은 문학인가

...


 

질문 주신 것에 대한 대답 해볼게요.

 

Q 글없는 책을 작업할 때 글을 쓰는가.


절대 글을 쓰지 않지요. 글을 쓴다면 아마 방해만 될 거에요.

물론 스케치 옆에 간단한 메모를 하긴 하지만, 그건 그야말로 날아가는 머리의 회전 속도를 단어로 캐치하기 위한 것 일 뿐. 그리고 다른 페이지로 이어지는 부분으로 넘어갈 때 잊지 않아야 할 사항들을 기록하기 위한 용도인 듯 합니다.

 

간단한 메모가 아닌 문장을 쓰고 그림을 그릴 경우 책이 완전히 달라질 것 같아요.  제 관심사는 글없이 그림만으로 밀고 가는 논리를 만드는 것이니..어쨌든 저는 글을 쓰지 않습니다.

 

Q 글없는 그림책이 문학인가.

 

우선 글없는 그림책 비평은 미술 비평가가 하는 게 더 좋다고 생각해요. 위에서 말했듯 그림의 논리를 읽어내야 하니까요. 대부분 문학 비평가가 하기 때문에 줄거리와 교훈(!)의 관점으로 읽어내고 마는데, 사실 그건 반쪽만 보는 셈이지요. 그래서 제가 그토록 제 책의 판형과 물성을 강조해서 이야기하는 것이지요. 사실 판형과 물성과 재료가 책 내용의70-80%쯤 되는 것 같은데, 거기까지 읽어주지 않지요. 하지만 제가 볼 때는 그림의 재료, 화면의 구성, 스타일만 가지고도 글없는 그림책을 비평할 수 있을 것 같아요.

 

그림책은 문학과 미술의 중간 쯤에 걸쳐있고, 글없는 그림책은 미술에서 출발했으므로, ‘문학을 바라보고 있는 시각 미술이라고 봅니다. 단지 에서 출발했기 때문에 문학 카테고리에 어정쩡하게 끼어있지만, 사실 개념미술에서 파생된 아티스트 북들을 보고 아무도 문학이라고 하지는 않지요.

 

저는 제 작업이 아티스트 북이라고 생각하고, 저도 스스로를 칭할 때 illustrator라고 하지 않고 picture book artist라고 합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그림책 작가/ 일러스트레이터들은 그런 구분을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고, 많은 글없는 그림책들도 문학을 지향하는 그림책들이 많기 때문에 (이야기의 내용이 더 중요한) 모든 글없는 그림책을 한데 묶어서 분류하기엔 무리가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by 힌토끼 | 2017/11/07 14:53 | 그림+책 | 트랙백 | 덧글(0)
곰의 날개
지난 토요일에 있었던 강동 톡 페스티벌의 강연 후, 사인을 받으려고 서 계셨던 관객 한 분이 물었다.

"저희 아이가 그림을 많이 그리는데요. 그런데 얘가 자꾸 엉뚱하게 그림을 그려요. 곰을 그리고선 날개를 그리는 식이에요. 그럴 때, 곰은 날개가 없어.라고 해줘야 되나요, 그냥 놔두어야 하나요?"

정말 궁금해서 물어본 걸까? 그 분의 앞에 서 있는 아이는 여섯살 쯤 되어 보였다.
"말씀하시면서 이미 답이 느껴지셨을 것 같은데요. ^^ 그렇지요?"

그런데 정말 정색을 하고 다시 물어보시는 거다.
"저는 곰은 날개가 없어.라고 이야기 해줬거든요."

그래서 나도 정색을 하고 다시 물었다.
"곰에게 날개가 있는 편이 더 좋지 않으세요? (아, 방글 방글 웃으면서 물었다)

"..."

그래서 다시 정색을 하고 대답했다.

"아이가 곰에게 날개를 달아주고 싶으면 달아줘야죠. 자기가 좋아하는대로 그리게 해 주세요. 그냥 놓아 두세요. 계속 즐겁게 그릴 수 있도록.
그냥 놓.아.두.세.요."

제발.


by 힌토끼 | 2017/11/06 14:05 | 그림책 | 트랙백 | 덧글(1)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