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at's the use of a book without pictures or conversations?"said Alice.
by 힌토끼
메모장
그림+책을 만드는 힌토끼의 잡다한 이야기
suzyleebooks.com
카테고리
전체
그림책
그림+책
바캉스 프로젝트
여름책
강연
100일의 글 쓰기
함께 만드는 가이드
산+바다
토끼굴 일상사
letters
번쩍
poignant
정답은 없다
작가가 작가에게
산+바다의 책장
나를 만든 책
info
Bloomington
Singapura
놀이
예술교육
전시
흰토끼프레스
미분류
최근 등록된 덧글
그러게. 옷이 더워보이네..
by 힌토끼 at 04/29
홍대 근처에서 촬영했습..
by 힌토끼 at 04/29
한국에서도 실시간으로 ..
by 라이브본사람 at 04/29
사운드가 살짝 아쉽!(가..
by retoy at 04/29
해외 독자를 위한 서비스..
by 힌토끼 at 04/27
와!!!!! 멋집니다!!!!
by retoy at 04/27
:) 넵 얼마 전에 읽었..
by 힌토끼 at 04/26
이런 우연의 일치가요 -..
by serin at 04/25
대감~ 저는 소작농입니닼ㅋ
by 공통수학 at 04/23
허허...당신도 마찬가..
by 힌토끼 at 04/22
최근 등록된 트랙백
이전블로그
more...
이글루 파인더

rss

skin by 네메시스
대만북페어 라이브 스트리밍 인터뷰
Suzy Lee's book talk-Youtube live streaming for Taipei International Book Exhibition 2021. (Subtitle in English)

지난 1월- 가장 추웠던 날- 출판문화진흥원 플랫폼을 통해 대만 도서전으로 라이브로 중계되었던 북토크입니다. 김지은 선생님과 함께 했습니다.


by 힌토끼 | 2021/04/28 19:09 | 그림책 | 트랙백 | 덧글(4)
새로운 작가군
작업하면서 배유정 작가의 북토크를 들었다.

<밤버스>-신선하다. 시각적 표현으로 밀고가는 그림책, 여러모로 계속 기대되는 작가이다.(남미여행이 모티브가 되었다고 했다)

배유정, 권정민, 오소리, 장현정. 안효림. 책 나오면 일단 챙겨볼 작가들.

*

루리 작가의 <긴긴밤>을 읽었다.

동화에 그림을 붙이다니 본인이. 브레멘의 그것처럼 차분하다.
마지막, 글 없이 이어지는 그림들은 본인이 아니면 할 수 없었을 장면 같다.

여러모로 신선한데
그러나 나는 너무 바빠서-일단 요렇게라도 메모만 남기자.
by 힌토끼 | 2021/04/23 20:24 | 그림책 | 트랙백 | 덧글(2)
습관과 반복

미학적인 틀
혹은 그리는 습관
이야기를 다루는 방식
좋아하는 표현

...은 이미 빠르게 정해지고 그 다음부터는 그냥 반복 혹은 변주인가?
(그렇다면 그건 도대체 언제 정해지는 건가?)

지금 한 장면을 스케치해봤는데-해 놓고 보니 동물원 면지 그림이네.

허허...여름책은 그야말로 벌거숭이 화가와 파도와 이렇게 멋진 날과 동물원과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의 짬뽕 짬뽕 짬뽕이네.




by 힌토끼 | 2021/04/22 13:20 | 여름책 | 트랙백 | 덧글(3)
이수지의 그림책


빈 칸에는--이제 터키 판본이 들어갈 예정이다. 터키에서 계약서가 날아왔다. 오는데 한 2주 걸린 것 같다.
터키 출판사에 표지 옵션을 설명하면서-참조 링크를 보내느라 갈무리한 이미지들.

이 책은 2011년에 출간되었다. 그간 십 년의 세월이 흐른 것이다. 십 년 전의 나는 그저 당면한 그 때의 생각과 작업의 과정을 기록하고 싶었다. 그러면 거기서부터 어떤 이야기가 다시 시작될 거라 생각했다.

그 세월동안 브라질 출판사 Cosac Naify가 사라져 포르투갈어 판본은 사라졌지만-실은 이 책의 아이디어를 던져줬던 것은 Cosac Naify의 이자벨이었기에 브라질 판본은 소중하다. 우여곡절 끝에 브라질의 Companhia das Letrinhas에서 삼부작이 재출간되니 감사할 일이다. 파도, 그림자에 이어 얼마전, 꼬라이니를 토해서 "거울속으로" 교정을 보았다.

이 출판사들은 모두 삼부작 그림책을 다 출간하고 (게다가 그 세 권의 책은 출판사가 다르다), 그러므로 또 이 책까지 내는 것이기에- 그들에게 진심으로 지지받고 응원받는 느낌이다. 이런 책이 팔려야 얼마나 팔리겠나...그래도 출판해 준 것이다. (출판해 "준" 것 맞다 이 경우는...) 고마운 마음.

터키 출판사는 어떤 표지를 택하려나. 나는 여러 이미지가 동시에 보이는 스페인 판본 (우측 하단) 마음에 든다.




by 힌토끼 | 2021/04/21 19:14 | 그림책 | 트랙백 | 덧글(0)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