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at's the use of a book without pictures or conversations?"said Alice.
by 힌토끼
메모장
그림+책을 만드는 힌토끼의 잡다한 이야기
suzyleebooks.com
카테고리
전체
그림책
그림+책
Bloomington
산+바다
토끼굴 일상사
Singapura
letters
번쩍
poignant
정답은 없다
작가가 작가에게
산+바다의 책장
나를 만든 책
미분류
최근 등록된 덧글
뭐야 안 자고 있었던 거야..
by 힌토끼 at 03/22
감사합니다. 힘 납니다.
by 힌토끼 at 12/27
아~ 미국으로 아예 훌쩍..
by 한지현 at 12/22
슬픔의 고통이 서서히 ..
by retoy at 12/21
음악가였음 음악을 만들..
by retoy at 12/21
안녕하세요~ 오랫만이..
by 힌토끼 at 12/21
답이 늦었습니다. 메일 ..
by 힌토끼 at 07/24
그르쟈. ㅎㅎ 보고 싶..
by 힌토끼 at 06/22
조카 생일선물로 사랑해..
by 멍청한 얼음의신 at 04/23
오 이제야 도착했구나. ..
by 힌토끼 at 04/17
최근 등록된 트랙백
이전블로그
more...
이글루 파인더

rss

skin by 네메시스
Children for Children
산바다 어린이 집에서 Sanctuary House라는, 버려진 아이들을 위한 시설을 위한 모금 행사를 했다. 지난 토요일에 학교 옆 놀이터 공터에서 열렸고, 몇 달 전부터 부모들에게 각자 할 수 있는 가판을 생각해보라고 제안했었다.
매우 다양한 참가방법--컵케잌, 아이스크림, 개구리 입에 공던져 넣기 게임, 미니 골프, 모래 그림 그리기, 솜사탕...기타등등으로 부모들이 지원했더랬다. 나는...몸으로 떼우기: 산이바다 데리고 함께 초상화그리기.로 낙찰. 재밌었다. 안 했으면 섭섭했겠으.

학교에서 애써서 이런 활동을 만들어낸다는 점이 대견하다. 또 행사 당일날 보니, 각자 최선을 다해 준비해온 부모들의 모습도 참으로 보기좋았다. 열심히, 즐겁게 쿠폰을 팔고 즐기고...물론 애들은 오후 쯤 되어 탈진~

생각은 있어도 막상 개인적으로 봉사를 하거나 기부하는 것이 쉽지 않을진대, 어느 정도 경제력이 있는 부모들을 움직이게 만들고, 이렇게 자발적으로 기부하게 만들고..그런 것을 적절히 이끌어 낼 수 있는 기획을 하는 것--Ms Katherine이 참 대단한 사람이다.싶다.

이 모금활동은 아래의 단편영화를 보고 기획하게 되었다고 했다.




산, 바다에게도 보여줬다. 물론 제대로 이해하기엔 바다가 좀 어리지만, 그래도 우리가 모르는 다른 한켠에선 이런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는 것에 대한 감각이라도 가질 수 있다면.

한 쪽은 남아돌아 함부로 버리고, 한 쪽은 부족하여 늘 배고프고...



...
아직 이른 시각, 얼른 우리 가판 꾸며놓고, 놀이터에서 좀 놀다가...


아직 시작 전..한산하다.


산이와 바다와 함게 만든 배너--"Portrait Drawing" 
요 꼬마 손님은 네번째 쯤 되었던 것 같은데...


내가 대충 그리고 나면, 아이들이 색깔을 칠해줬다.
산이는 저 깡통에 쿠폰 받는 재미에 열광. 그림 한 장에 $6.


내가 그림 그릴동안, 아빠가 애들을 데리고 다른 가판들 구경하고 쿠폰으로 사주고...
이건 Ren 아빠가 만든 "스티커 낚시"
-낚시 끝에 자석을 달아서 스티커 물고 있는 빨래집게 집어 올리기.
산이 바다, 열 마리씩 낚아왔음.


아이들은 수줍은 듯, 진지하게 모델이 되어주었다. 너무 처음부터 미소를 짓고 있다가 뺨에 후덜덜 경련이 일어나는 아이도 있었고...눈을 그리느라 내 눈길과 마주치면 부끄러워서 딴 데 보고...그러면서도 궁금해서 훔쳐보려 애쓰다가... 그림을 받아들면 방긋.

애가 싫다는데 굳이 앉혀놓고 버럭거리는 엄마들도 있었다. 아이고 이런 엄마들은 국제적으로 대책이 없으...


생각보다 너무 인기가 좋으셔서--밀어닥치는 손님들. 애들이 한 떼 지나가고 나서 이젠 십대 언니들까지...


..아기까지....(이리하여 저 집 애 셋을 다 그렸음)


우리 동네 이웃들도 방문, 지쳐가던 산이와 바다에게 활력을--프리스비 던지기
난 너무 바빠서 저쪽엔 가보지도 몬 했다.



쉴새없이 손님이 와서 좀 지쳤으나...애들이 월매나 이쁜지. 한 서른 명 넘게 그린 것 같은데...온갖 인종을 다 그림.

오늘 나 그림 많이 늘었을꺼얌....




by 힌토끼 | 2011/10/12 12:28 | 토끼굴 일상사 | 트랙백 | 덧글(5)
트랙백 주소 : http://tokigool.egloos.com/tb/5589222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글로리 at 2011/10/13 07:47
수고하셨습니다. 팔 아프실것 같아요.

어디든 그런 어머니들은 꼭 계시죠;; 답이 없어...
Commented by 힌토끼 at 2011/10/19 10:34
팔은 안 아팠는데 저엉말 배가 고프더군요. 순간 집중에 열량 소모가 엄청난 듯 하여요. ^^
Commented by 반컴소년 at 2011/10/14 06:24
우리 다 죽고 나면 저 초상화들도 어디 미술관이나 책 박물관에 수집되어 전시되고 있지 않을까 싶은 상상이.. ㅎㅎ
Commented by 힌토끼 at 2011/10/19 10:33
음...그래서 잘 그린 것 만 사인해서 줬지. ㅋ
Commented by 한지현 at 2011/10/28 00:05
언니..얼굴보니까 너무 반가워요. 그림 그리는 모습 멋있네요~
산이바다는 재주 많은 엄마둬서 넘 좋겠다^^

어린이집에서 정말 뜻있는 행사를 하니 아이들에게 더할나위 없이 좋은 교육이 되겠네요.동영상좀 퍼갈께요^^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