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at's the use of a book without pictures or conversations?"said Alice.
by 힌토끼
메모장
그림+책을 만드는 힌토끼의 잡다한 이야기
suzyleebooks.com
카테고리
전체
그림책
그림+책
Bloomington
산+바다
토끼굴 일상사
Singapura
letters
번쩍
poignant
정답은 없다
작가가 작가에게
산+바다의 책장
나를 만든 책
미분류
최근 등록된 덧글
그르쟈. ㅎㅎ 보고 싶..
by 힌토끼 at 06/22
조카 생일선물로 사랑해..
by 멍청한 얼음의신 at 04/23
오 이제야 도착했구나. ..
by 힌토끼 at 04/17
아이가 눈썰미가 있네요...
by 힌토끼 at 04/17
자세하게 내용 정리해주..
by 멍청한 얼음의신 at 04/15
감사합니다~~^^
by 힌토끼 at 04/09
엉뚱한 지점 ㅎㅎ 기대..
by 힌토끼 at 04/09
잘 읽고 갑니다~ 덕분에..
by 장자의꿈 at 04/06
좋은 이야기~ 덕분에 ..
by 수쿠 at 04/05
감--사 합니다 ^ㅇ^!
by 힌토끼 at 04/03
최근 등록된 트랙백
이전블로그
more...
이글루 파인더

rss

skin by 네메시스
거미줄

마루 창 앞, 딱 우리가 드나드는 길에 거대한 거미줄이 생겼다. 엉덩이 뚱뚱한 왕거미가 기막힌 솜씨로 오른쪽 소나무가지에 한 줄 걸고 왼쪽 꽤 먼 매화나무에 한 줄 걸어 족히 3m는 될 너비로 만든 거미줄이다. 아침 등교길에 이슬이 잔뜩 걸린 장관에 산 바다와 함께 경탄 경탄. 그래도 바로 집 앞이라 저걸 그냥 둬야되나 말아야하나 생각했다.
산이는 집에 누가 오면 혹시 모르고 지나가 거미줄이 부서질까 노심초사했다.

오늘 아침. 거미가 밤새 애써서 한 층 더 만들었다. 어이구. 더 커졌다. 그걸 둘이 바라보고 있다가 내가 무심코

"거미는 알까? 우리가 자기를 도와주고 있다는 걸?"
그랬더니 산이 왈,

"누군가도 우리를 보며 그렇게 생각하고 있겠지. 이를테면 엄청 큰 거인이 우리를 일부러 안 밟고 다닌다거나..."

열한 살 산이는 자연을 그리보고 있구나.  

by 힌토끼 | 2017/09/16 11:19 | 산+바다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tokigool.egloos.com/tb/5897800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